2016년 8월 21일 일요일

누진제 개편이 당정 태스크포스까지 만들일인가?

지난 18일에 전기요금 당정 태스크포스(TF)팀 까지 만들었다. 이까짓 전기료 누진제 개편하는데 이렇게 시간이 오래걸리고 당정 태스크포스 팀 까지 만들고 당정청이 나서서 난리를 칠 일인지 모르겠다. 전기료 누진제에 대한 개편요구가 올해 갑자기 나온것도 아닌데 여론이 안좋으니 이런 일같지도 않은일에 무슨 팀까지 만들고 난리법석이다.

해당 부처에서하던 한전에서 결정하면 되는데 뭔놈의 일을 이리 크게 만드는지. 이건 그냥 해결할 의지가 없다고 생각된다.

사드를 보자 사드는 국방부장관이 계속 해서 미국과 사드논의 한적 없다고 하다가 갑자기 대통령의 한마디로 사드배치결정하더니 여론수렴은 커녕 배치결정부터 배치지역까지 한번에 결정이 되고 어떻게 보면 시간을 끌어서 중국에는 사드배치로 북한에 대한 압박요구를 한다던지 하고 미국에는 사드배치에 따른 비용이라던지 양쪽에서 이익을 최대로 이끌어 낼수 있는 어떻게 보면 이런일에 태스크포스팀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그래야 중국의 반발의정도라던지 중국에 대한 설득작업 그리고 경제에 끼치는 영향까지 심도 있게 검토를 해야 하는 사안이었는데 말이다.

뭔가 일을 거꾸로 하고 있는거 같다.

2016년 8월 14일 일요일

침대축구도 전략이다.

약자의 전술이다.
그리고 어느 경기에나 있는 전술이다.
침대축구를 한 팀에 빌미를 제공한 팀도 원인을 제공했다.
심판의 경기운영에는 문제가 있어보인다.
선제골을 넣으면 된다.
우리도 알게모르게 하는게 침대축구다 지연전술이다.
후방에서 볼돌리는 거도 그럼 비매너인가.

깨끗하게 졌다.

온두라스보다 압도적인 경기력이었고.
유효골도 많았고
결정적인 순간도 더 많았다.

상대의 선수비후 역습도 예상했었고
상대의 침대축구도 예상했으며
상대팀의 감독이 그런감독이라건 모두가 알수 있었다.

골을 못넣은건 운이없었을수도 있고 그게 곧 실력일수도 있고
상대팀의 골키퍼의 운일 수도 있고 실력일수도 있다.

상관없다. 졌고 4강은 끝났고

날은 덥고 배는 고프고.. 그렇다.  밥먹고 잊어버리고 다른 경기볼거다.

올림픽 재밌다. 이겨도 재밌고 져도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