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7월 28일 목요일

오늘도 틀린 기상청예보

오늘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아침부터 비온다고 예보가 나왔는데 비는 오지도 않았다. 많은 신문기사들이 슈퍼컴퓨터라는 고가의 장비가 있음에도 기상청예보의 정확도가 떨어지는데는 기상청의 인력문제라고 하는데 나로서는 그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많은 기상인력들이 계속해서 있어왔고 어제있던 인력이 갑자기 없어지는 것도 아니며 그렇다고 기상청이 예전에는 순환근무를 안했다가 한것도 아니였고 순환근무는 오래전부터 있었던걸로 아는데 왜이렇게 정확도가 떨어지고 있을까..

환경오염 및 지구온난화로 인해 기상의 변화가 심해지고 있다고 해도. 유독 우리나라의 예보만 떨어지고 있는걸 보면 뭔가 다른 이유가 있어보인다.

어떤 이유인지는 기상청 내부를 들여다 볼 필요가 반드시 필요하다.

비유하자면 .. 학생이 학교에서 공부를 안하는 이유.. 또 직장인이 직장에서 성과가 생기지 않는 이유가 꼭 그 학교의 문제 아니면 그 직장의 문제만은 아닐 수가 있다.
학교,직장이 아닌 가정의 문제 즉 개인사의 문제가 있을수 있다.

비유가 적절한지는 모르겠는데.. 기상청 직원들 전부가 가정에 문제가 있다는게 아니라 기상청적원들이 예보나 연구에 몰두할 수 없게하는 기상청 조직의 문제라던지 이런게 있는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어떤 신문기사를 보면 기상청내의 학연의 권력다툼(?) 비슷한게 있다고 하는데 그런 문제는 아닐까?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지만

장비의 문제가 아닌 사람의 문제라면 반드시 어떤 이성적인 영향과 함께 감성적인 문제나 스트레스도 따져봐야할거 같다.

무거운 우산들고 나왔는데..
괜히 들고나왔다.

2016년 7월 27일 수요일

사드 설치 반대를 전략적으로 이용하자

사드의 필요성 나는 별로 의미가 없다고 본다.

그런 필요성의 대한 이야기는 인터넷에 많이 있고 그것이 필요하냐 아니냐

사드가 한국방어용이냐 미국방어용이냐

사드에서 한국이 미국을 선택해야 하냐 아니면 중국을 선택해야 하냐

이러한 문제는 각자 알아서 생각이 있겠지만 난 분명히 사드가 군사적으로 북한 방어용보다는 미국의 중국견제용이 맞다고 보여지고 그렇기에 사드의 배치및 운용에서 우리의
비용이 들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입장이다.

이런 나의 입장과는 별개로 사드는 설치될것으로 보인다.

그럼 사드의 설치가 확정된 상황에서 반대의 목소리를 전략적으로좀 이용했으면 좋겠다.

엄연히 존재하는 반대의 목소리를 억누르고 하는것보다는 적절하게(?) 이용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물론 이를 국내적으로 이용하라는게 아니로 대외적으로 외교적으로 활용하면 좋을거 같다.

중국에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중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고 그리고 우리 내부적으로 전적으로 사드설치를 찬성하는 것은 아니도 한국내에서도 중국만큼 우려를 하고 있으며 반대의 목소리가 높고 이로 인해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운용되어질것이고 미국의 일방적인 목소리만 담지는 않을 것이다. 라는 식의 중국달래기용으로도 활용할수 있고

미국에는 봐라 사드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이렇게 높은데 우리는 사드를 설치했다. 이런 상황에서 만약 운용비용이라던지 비용이 추가된다거나 차후에 비용이 든다면 이를 수용할수 없다 라는식의 미국에는 큰소리칠 용으로도 활용하면 좋겠다.

하지만 사실 이런식의 대응이 중국이나 미국에 먹힐지는 모르겠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반대.. 특히 성주군민들의 목소리를 외부세력의 목소리라던지 진의를 왜곡해서 덮으려하지 않았으면 좋겠다.